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한쪽은 사람이 없고, 또 한쪽은 일이 줄고”…골치 아픈 자동차 일자리 양극화

    입력 : 2022.05.13 06:00

    2028년 미래차 인력 4만명 부족
    내연기관 자동차 일자리는 40만개 감소
    차량으로 가득한 도로 위. 친환경 자동차를 의미하는 파란색 번호판을 달고 달리는 전기차나 수소차를 보는 일이 더는 낯설지 않다. 조만간 그 사이를 달리는 자율주행차도 흔한 풍경이 될 전망이다. 전기차와 수소차 등의 친환경 자동차와 자율주행차가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를 대체하는 미래차의 시대가 가까워졌다는 얘기다. 
    이런 변화가 달갑지 않은 이들이 있다. 내연기관 자동차 부문을 비롯해 자동차 산업 전반에 종사하는 사람들이다. 자동차 산업이 미래차 위주로 재편되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을지도 모른다.
    2030년까지 국내 기존 내연기관차 부품 기업이 30%가량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기 때문이다. 전 세계적으로는 최대 40만개의 자동차 분야 일자리가 사라질 거라는 분석도 있다. 반면, 미래차 관련 인력은 2028년 약 4만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인력 양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미래차 시대가 가까워질수록 자동차 산업의 일자리 양극화는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차량으로 가득한 도로에서 파란색 번호판을 단 전기차나 수소차를 보는 일이 더는 낯설지 않다. 미래차 시대가 성큼 다가오면서 기존의 자동차 산업의 일자리는 줄고 미래차 인력은 부족한 일자리 양극화 현상이 심화할 전망이다. /sbs뉴스 캡처
    ◇“2028년 미래차 인력 8만명 필요” 
    지난 5월 8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미래차 산업 전환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작성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28년까지 미래차 산업 기술 인력 8만9069만명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지금 같은 추세라면 4만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미래차 관련 인력은 2018년 기준 4만2443명, 자율주행차는 521명, 인프라 관련 인력은 3068명으로 총 5만532명으로 집계됐다. 소프트웨어 인력은 1000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국내 미래차 산업 기술 인력은 연평균 약 74.7%씩 증가하는 추세지만 필요한 인력을 충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하기만 하다. 특히, 보고서는 2028년 미래차 산업 기술 인력 수요가 8만9069명(그린카 7만1935명, 스마트카 1만1603명, 인프라 5531명)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보다 3만8537명의 미래차 인력이 더 필요해진다는 얘기다. 당장 미래차 기술 인력을 양성, 확대하지 않으면 반도체 산업처럼 수년간 인력난에 시달릴지도 모른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미래차 분야별 산업기술인력 수요 전망. /한국자동차연구원
    이는 미래차 수요와 성장 속도만 봐도 예측 가능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112%나 늘어난 540만대를 기록했다. 2030년에는 285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전세계 친환경차(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수소차) 판매량도 2022년 1380만대 수준에서 2030년 5770만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은 연평균 40%가 넘는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2020년 64억달러 수준이던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는 2035년 1조1204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또 2030년에는 약 1억6000만대의 자율주행차가 전세계에서 판매될 것으로 관측됐다. 
    국내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 역시 2020년 1509억원에서 2035년 26조1794억원으로 매년 40% 이상의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드레스덴에 있는 폭스바겐 공장에서 전기차 ID.3가 생산되는 모습./폭스바겐
    보고서는 이에 따라 전기·전자 엔지니어와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의 확보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 시장의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미 미국은 전기차 포함 친환경차의 인력을 2020년까지 27만4000명으로 늘렸다. 일본 도요타는 올해부터 신규 채용의 40% 이상을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으로 채워 1만8000명을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여전히 인력 수급을 위한 대처가 부족하다. 새로운 첨단 기술이 적용되는 미래차 산업은 연구개발, 생산기술 등의 엔지니어 수요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의 인력 양성 체계로는 미래차 산업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기존의 자동차 인력을 재교육하거나 지원하는 등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시스템 구축과 함께 미래차 제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석·박사급 신규 인력을 양성해 전문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건 정부가 2021년부터 ‘미래차 인력양성 사업’을 시작했다는 점이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주도로 학부 및 석·박사, 재직자·퇴직자, 연구·생산 인력 등 맞춤형 인재를 키우는 게 핵심이다. 2021년 미래차 인력양성 사업에 105억원을 투입했고 이를 통해 배출된 전문인력은 1100명에 이른다. 올해는 지원 규모를 224억원으로 늘려 2233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산업부는 이를 포함해 2030년까지 미래차 전문인력을 3만명까지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 자동차 관련 일자리 감소 불가피
    문제는 미래차 산업이 발달할 수록 기존의 내연기관차 산업 기술 인력의 수요는 줄어든다는 것이다. 자동차연구원은 미래차 보급이 확산하면서 2030년까지 국내에서 기존 내연기관 부품 기업이 30%가량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연기관차에 들어가는 개별 부품 수는 2만5000개 안팎이다. 그러나 전기차는 이보다 20~30%가량 적다. 예컨대 전기차에는 엔진 실린더와 연료 공급·분사·점화장치 등 내연기관 자동차의 핵심 부품들이 필요 없다. 기존 부품 업체로선 수요 감소가 불가피하다. 이에 따라 국내 내연기관 부품기업은 2019년 2815곳에서 2030년 1970곳으로 845곳(약 30%) 감소할 것이란 예측이다.  
    결국 업계에서는 일자리가 그만큼 감소할 것이라는 위기 의식이 제기된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2030년에 전기차 비중이 33%를 차지하면 10%의 기업이 사라지고 3만5000여명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전세계적으로는 4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미 동남부 조지아주에 있는 기아 공장에서 직원이 차를 조립하는 모습. /기아
    이미 해외 완성차 업체들은 구조조정이 진행 중이다. 2021년 르노 글로벌 본사는 오는 2024년까지 내연기관 관련 인력을 2000명가량 줄이겠다고 했다. 2020년 1만4600명 감축한 데 이어 또다시 인원 감축에 들어간 것이다.
    독일 폭스바겐도 2022년 3월 구조조정을 단행해 5000명의 생산직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었다. 5000명은 전체 공장 근로자(12만명)의 5%에 해당하는 규모다. 독일 다임러는 2021년 2만명 규모의 감원 조치에 들어갔다. 같은해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1만4000명, 독일 BMW는 1만6000명의 내연기관 인력을 감축했다.

    국내에서도 인력 감축은 불가피해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오는 2040년부터 국내를 비롯해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한다. 제네시스는 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로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놓인 내연기관차 기술 인력을 위한 대책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기존 자동차 부품 업체는 새로운 부품 생산으로 전환하는 등의 변화를 꾀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또 내연기관 차량 관련 일감이 주는 만큼 전기차 관련 일자리는 늘어나기 때문에 기존 인력의 재교육을 통해 실직을 줄이는 동시에 미래차 인력을 충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얘기한다.

    정부도 대처에 나섰다. 전기차 등 신산업 분야가 부상하면서 일자리 위기에 처한 산업 종사자 10만명에게 재취업을 위한 교육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내연차와 석탄화력발전 분야가 우선 지원 대상이다. 수요조사를 거쳐 상시 훈련과정을 만들고, 훈련비 부담을 줄여주는 방식이다.

    직무전환 훈련을 하는 재직자에게는 장기 유급휴가를 주고, 기업에는 인건비와 훈련비를 지원한다. 지원금은 1인당 300만원이 넘는다. 장기 유급휴가 기간은 기본 한 달 이상이지만, 직무전환 훈련을 위한 유급휴가 지원에는 특별한 제한을 두지 않는다.

    채용 Q&A

    기업에 궁금한 점을 남기면 인사담당자가 선택해 답변해 드립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